'영재발굴단' 배운지 8개월 만에 폴스포츠 국가대표 된 12살 김수빈 양의 꿈을 향한 도전

2019-01-31 18:15

사진-'영재발굴단' 예고편


오늘(14일) 밤 8시 55분 방송되는 SBS '영재발굴단'에서는 폴스포츠를 배운지 8개월 만에 국가대표가 된 12살 김수빈 양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봉 하나에 매달려 아름다운 동작을 만들어내는 아이. 바로 오늘의 주인공 12세 폴스포츠 선수 김수빈이다. 어렸을 때부터 말수가 적고, 남들 앞에 서는 걸 부끄러워했다는 아이. 우연히 인터넷을 통해 본 폴스포츠는 수빈이의 인생을 완전히 바꿔놓았다. 폴스포츠를 통해 자신을 표현하는 법을 배우며 연습에 매진한 결과, 경험 삼아 나간 첫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더니, 배운지 8개월 만에 성인들보다 높은 점수를 기록하며 우리나라 폴스포츠 국가대표로 선발된 것.


언젠가 폴스포츠가 올림픽 종목이 되면 금메달을 따는 것이 꿈이라는 수빈이. 그런 아이에게 최근 고민이 생겼다. 바로 폴스포츠에 대한 사람들의 안 좋은 인식 때문인데.. 자신의 꿈을 단지 야한 춤으로 여기며 비하하는 사람들에게 폴스포츠가 아름다운 운동이란 것을 알려주고 싶다고 한다. 그런 수빈이를 위해 영재발굴단이 특별한 만남을 준비했다. 그 주인공은 바로 국제 폴 챔피언십 시리즈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한 정은지 선수. 한 아이의 엄마로서 육아를 병행하면서도, 사람들의 선입견에 맞서 폴스포츠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고 있었다. 같은 곳을 바라보고 있는 두 선수가 사람들의 편견을 깨기 위해 준비한 특별한 무대. 과연 폴스포츠를 아름다운 예술로서 봐주길 바라는 수빈이의 간절한 마음이 사람들에게 전해질 수 있을까?


폴댄스를 사랑한 12살 수빈이의 이야기를 오늘 밤 '영재발굴단'에서 확인할 수 있다.


디지털콘텐츠팀 multi@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82&aid=0000853691